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6일 금 서울 13.4℃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혜은이 남편 김동현, 억대 사기혐의 징역 10월...법정구속
기사입력 2018.09.14 11:02:11 | 최종수정 2018.09.14 14:03: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사기 혐의로 기소된 가수 혜은이의 남편 배우 김동현(보명 김호성, 66)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는 김동현 선고 공판에서 사기 혐의를 인정하고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 오던 김동현은 이날 선고에 따라 법정 구속됐다.


최 판사는 “피고인이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을 하면서 반성하지 않고 있고, 피해 금액이 적지 않은 데다 합의하지도 못했다”며 “다만 빌린 돈을 전부 사용하지는 않았다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동현은 2016년 피해자 A씨에게 “돈을 빌려주면 경기도에 있는 부동산 1채를 담보로 제공하겠다”거나 “해외에 있는 아내가 귀국하면 연대보증도 받아 주겠다”며 1억원을 받은 뒤 이를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김동현은 공소 사실을 대부분 부인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김동현이 A씨에게 말한 경기도 부동산은 담보로 제공할 수 없는 상태였고, 아내 혜은이에게는 보증 의사를 묻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sj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