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6일 금 서울 8.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마동석X김새론 ‘동네사람들’ 11월 개봉 확정
기사입력 2018.09.17 08:1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범죄도시', '신과함께-인과 연', '부라더'로 흥행 배우 반열에 오르며 영화마다 독보적인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캐릭터를 선사하는 마동석과 깊은 내면 연기로 천재 아역 배우임을 입증한 김새론이 출연하는 '동네사람들'로 만난다.

영화는 오는 11월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여고생이 실종되었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 ‘기철’(마동석)이 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

지난 16일 CGV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체육교사 ‘기철’(마동석)이 불의를 참지 못하고 사고 친 뒤 평온한 시골 마을의 기간제 교사로 부임 오는 장면으로 시작해 과연 이 마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눈길을 끈다. 도저히 선생님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짧은 스포츠머리에 험상궂은 인상을 하고 있는 아주 평범한(?) ‘기철’(마동석)을 처음 본 여학생들은 “저 덩어리 누구냐?”라고 물으며 보는 이들로부터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기철’(마동석)은 손에 쥐고 있는 파일 속 사라진 여고생을 찾기 위해 ‘유진’(김새론)에게 그녀의 행방을 묻지만 “아무도 신경 안 쓰는데 누가 수연이를 찾아요”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이 마을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여기에 “여고생이 사라진 의문의 마을. 누군가는 그녀를 찾아야 한다”라는 카피를 통해 ‘기철’이 여고생 실종사건을 외면하는 동네사람들에게 무언가 알 수 없는 비밀이 있음을 감지하고 이를 해결하다가 위험한 사건에 휘말리게 될 것임을 암시한다.

늦은 밤 어두운 둑길을 걸어가는 ‘유진’(김새론)의 뒤로 수상한 차 한 대가 헤드라이트를 비추며 곧이어 그녀를 덮치는 마지막 장면은 극의 스릴감을 더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여고생 실종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단서를 찾아다니며 물불 가리지 않고 자신의 앞을 막는 건 모두 부숴버리는 ‘기철’의 모습은 역동적이고 속 시원한 액션을 보여주며 또 다른 재미 포인트를 기대케 한다.

한편 '시그널', '감기' 등 선과 악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연기력으로 드라마와 예능을 넘나들며 전 세대에게 사랑받는 배우 이상엽과 '범죄도시'에서 인상 깊은 조선족 연기로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충무로의 떠오르는 배우 진선규, '협상', '신과함께' 시리즈, '도가니'의 장광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한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