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3일 화 서울 11.6℃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판빙빙 사건 뒤 ‘시진핑 최측근‘ 왕치산 있다?...궈원구이 “성관계 동영상 봤다“
기사입력 2018.10.10 17:05:10 | 최종수정 2018.10.10 17:43: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중국 톱스타 판빙빙(37)이 탈세혐의에 대한 1400억대 세금 및 벌금을 완납한 뒤 약 4개월 여 만에 근황이 전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판빙빙의 탈세 사건에 왕치산(70) 중국 국가부주석이 관련돼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또 다른 긴장감을 더한다.

대만 매체 자유시보는 지난 2014년 8월 미국으로 도피한 중국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의 말을 인용해 “중국의 톱스타 판빙빙의 탈세 사건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최측근인 왕치산 국가부주석이 관련돼 있다”고 온라인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궈원구이는 최근 미국 '헤지펀드 헤이맨 어드바이저스'의 창업자 카일 배스와 단독 인터뷰를 하면서 “판빙빙과 왕치산의 성관계 영상을 봤다”고 주장했다.
또한 “왕치산이 마원에게 알리바바 주식을 넘기도록 강요했다”라고도 덧붙였다.

본문이미지

궈원구이 회장. 사진 | 유튜브 화면 캡처



궈원구이는 지난해 7월 트위터를 통해서도 판빙빙과 왕치산이 은밀한 관계라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판빙빙은 왕치산에게 성 상납을 했고, 이를 촬영한 영상도 있다”고 밝혀 큰 파문이 일었다. 이에 판빙빙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성명서를 통해 미국 LA의 법률사무소에 궈원구이에 대한 명예훼손소송을 위임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다시 한번 궈원구이가 이를 주장하고 나선 것. 그는 이번 인터뷰에서 "판빙빙이 왕 부주석으로부터 앞으로 ‘이전의 일’에 대해 언급하지 말라"는 위협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궈원구이는 “판빙빙이 왕치산을 도우면서 대출 1건당 20%의 수수료를 챙겼다”며 “그녀의 직업은 배우가 아니라 바로 이런 것”이라고 주장했다.

궈원구이는 돌연 은퇴를 선언한 알리바바 마원 회장을 언급하며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수개월 전 그를 불러 알리바바 주식을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중국 공산당이 우량자산인 알리바바의 모든 것을 가져갈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궈원구이는 부동산 회사인 ‘베이징 정취안 홀딩스’ 회장으로 2014년 8월 여러 범죄 혐의를 받자 미국으로 도피했다. 지난해 4월 인터폴 적색수배 명단에 올랐다. 그는 뉴욕에 거주하며 각종 인터뷰, SNS, 유튜브 영상 등으로 중국 지도부의 치부를 연달아 폭로해왔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 | 판빙빙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