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6일 일 서울 -1.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BC 뉴스데스크 “임우재, 故장자연과 35차례 통화… 조사 無”
기사입력 2018.10.12 07:57:19 | 최종수정 2018.10.12 12:00: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배우 故 장자연과 수차례 통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 ‘뉴스데스크’는 11일 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사조사단이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던 중 제출받은 통화 내역에서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자연이 사망하기 바로 전 해인 2008년 휴대전화 통화 내역에서 임우재라는 이름이 35차례 발견됐다는 것. 해당 휴대폰의 명의자는 이부진 사장이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35차례나 되는 통화내역이 존재함에도 당시 경찰, 검찰 등은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임우재 전 고문 측은 “장자연과 친분이 있는 사이가 아니며 통화한 적도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2009년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장자연 사건은 유력인사들에게 성상납을 강요받아 오다, 이를 폭로하는 내용의 유서와 성상납 대상자인 유력인사 리스트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일명 ‘장자연 리스트’에는 언론계 인사, 방송사 PD, 중견기업의 오너 등 유력인사 30여 명의 이름이 올라와 있어 충격을 줬다.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 7월 故 장자연 사건에 대한 재소사를 권고한 바 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