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3일 화 서울 11.6℃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마이웨이‘ 홍여진 “이혼? 남편의 에로영화 출연 종용 때문…죽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8.10.12 09:34: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홍여진이 에로영화를 찍은 후 이혼한 사정을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의 인생사가 공개됐다.

이날 홍여진은 “제가 미스코리아 출신이라고 하면 다들 잘 살았을 거라고 하지만 저는 고생을 많이 했다. 20살에 어머니가 투병을 하셨기 때문에 학교를 그만두고 일을 해야 했다.
빨리 결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당시 남편은 인간성이나 됨됨이를 떠나 결혼할 수 있는 조건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선 신용이 최고인데 저는 항상 깨끗했다. 그런데 나중에 확인해보니 제 이름으로 융자가 있더라. 남편이 도용해서 그걸 다 빼 썼더라”라며 잘못된 결혼이었음을 드러냈다.

홍여진은 또 "80년대 당시 한국에 에로영화 붐이었는데 출연료가 두 배였다. 나는 거절했는데 남편이 나를 불러다 놓고 ‘너는 배우를 한답시고 이 길로 나섰는데 벗는 게 무슨 흉이냐’라고 했다. 내겐 그거만 찍으면 자기 빚을 갚을 수 있는 거 아니냐로 들렸다. '내가 결국 이 영화를 찍게 되면 당신과는 끝'이라고 했지만 남편은 계속 영화 촬영을 종용했다. 결국 영화를 찍었고, 출연료의 절반을 남편에게 보내줬다. 그리고 이혼을 결정했다"라고 이혼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홍여진은 "정말 죽고 싶었다. 이혼녀라고 사람들이 손가락질할 걸 생각하니 정말 죽고 싶었다. 그때가 암 걸렸을 때보다 더 죽고 싶었다.
그러다 유방암이 걸렸다. 내 40여 년 평생이 지워지는 거 같았다“라고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털어놨다.

한편, 홍여진은 1979년 미스코리아 선으로 당선된 후 배우로 데뷔했다. 현재 SBS 일일 아침드라마 '나도 엄마야'에 출연 중이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