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5일 토 서울 -6.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 “총 올려놓고 협박”...티파니 부친, 사기 의혹 휩싸여
기사입력 2018.12.05 10:01:48 | 최종수정 2018.12.05 16:42: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최근 연예계에 ‘빚투’(빚+미투를 합성한 누리꾼 신조어)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그룹 소녀시대 티파니 부친 또한 사기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티파니 아버지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자신을 충남 천안에 거주하고 있는 79년생 김XX라 소개하며 필리핀에서 티파니 아버지 황모씨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글을 남겼다.

청원글에 따르면 A씨는 2007년 9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지인의 소개로 티파니 아버지 황모씨를 처음 만났다.
A씨는 필리핀 수빅에 있던 미군 사용시설의 일부를 인수해 운영하고 있다는 황씨에게 골프장 내 그늘집 임대 계약금 2000만원, 필리핀 내 광업권 및 채굴 허가 신청 및 취득, 중장비 임대료 등 총 3500만원을 지급했다. 그러나 티파니 아버지 황모씨의 수빅베이골프장 인수건은 전부 사기였고, 광업권 및 채굴 허가 및 중장비 임대료 신청은 하지도 않은 상태였다.

A씨는 "황씨가 운영하고 있던 호텔을 찾아가 돈의 반환을 요구하자 책상 위에 총을 올려놓고 기다리면 돈을 줄테니 가서 기다리라고 했다"면서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당시 해당 사건을 한인 인터넷 사이트에 게재했지만, 황모씨 측에서 돈을 모두 돌려줄 테니 글과 사진, 녹취 파일 등을 모두 삭제해달라고 사정해 글을 내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삭제 후에도 전액을 돌려받지는 못했다. A씨는 "삭제 직후 비서를 통해 200만원을 돌려받았다. 이후 나머지 피해금액을 돌려받으려 했으나 황씨는 약속과는 다르게 나머지 3200만원이 아닌 2000만원만 주겠다고 하며 조직폭력 생활 하던 사람들을 세워두고 또 한 번 위협하고 돈은 주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10년 이라는 긴 시간이 지난 지금 이런 일들을 다시 이야기 한다는 것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이 있다"며 "개인적으로 티파니에게도 미안한 마음이다. 하지만 세상이 변했고 이제는 사회의 분위가가 연예인의 가족들에게 당한 사건들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된 것 같아 늦었지만 글을 올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와 관련 티파니 측은 5일 오전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티파니 측이 부친의 ‘빚투’ 의혹과 관련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2007년 소녀시대 싱글 앨범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한 티파니는 지난해 10월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 만료 후 미국행을 결정했다. 현재 그는 패러다임 탤런트 에이전시(Paradigm Talent Agency)와 계약을 맺고 미국에서 활동 중이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