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5일 목 서울 15.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동치미‘ 최홍림 “형·큰누나 신장이식 거부…둘째 누나에 신세졌다“
기사입력 2018.02.09 11:02:22 | 최종수정 2018.02.09 21:04: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방송인 최홍림이 신장이식 수술 전 '동치미' 마지막 녹화에 나선 모습이 공개된다.

10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가족 없이 혼자 살고 싶다’라는 주제로 최홍림, 배우 김용림, 임예진, 김성환, 변호사 양소영 등이 출연해 가족에 대한 솔직한 대화를 나눈다.

이날 수술 전 마지막으로 '동치미' 녹화에 나선 최홍림은 신장이식 수술을 받을 수 있었던 과정 전부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의절했던 형이 나의 신장 상태를 알고 선뜻 손을 내밀었다. 그런데 수술 날짜가 다가오자 신장을 못 주겠다며 돌연 연락을 끊었다. 미국에서 귀국한 큰누나도 검사 후 힘들다는 이유로 수술을 포기했다”라고 형에 이어 큰누나까지 신장이식을 거부했던 안타까운 상황을 밝혔다.

최홍림은 “둘째 누나가 결국 신장을 주겠다고 나섰다.
오랜 기간 시어머니와 치매 걸린 어머니를 모시며 힘들게 살았던 둘째 누나에게 또 이런 신세를 지게 되어 너무 고맙고 미안하다.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려준 매형과 조카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가족들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6년째 '동치미' 고정 패널로 활약해온 최홍림은 “내 자리에 웃기는 개그맨은 섭외하지 말아 달라. 말 잘 안 하는 사람을 섭외해 달라”라고 제작진에게 당부하고 떠나 모두에게 웃음을 안겼다.

지난 5일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최홍림의 수술 후 모습은 1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동치미'에서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