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22일 수 서울 25.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미화, 개막식 중계 논란...누리꾼 “채널 돌렸다”
기사입력 2018.02.10 09:26:38 | 최종수정 2018.02.10 10:34: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박경추,김미화,허승욱. 사진l 김미화 트위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방송인 김미화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나섰지만 일부 누리꾼들의 혹평을 받았다.

9일 MBC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는 MBC 박경추 아나운서, 허승욱 알파인 스키 해설위원, 방송인 김미화가 중계에 함께했다.

하지만 이를 시청한 일부 시청자들은 김미화의 해설이 다소 실망스러웠다는 반응이다.

김미화는 공식적인 중계석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이 잘 안되길 바랐던 분들도 계실텐데 그분들은 진짜 평창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서 계셔야 합니다”,"독도가 사라진 한반도기, 독도를 빼라고 한 IOC의 결정이 있었다.
정치적인 걸 배제하기 위해 그랬다는데, 살짝 불만이 있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 등 정치적 발언을 해 일부 시청자를 불편하게 했다.

또 김미화는 아프리카 선수들에게 “아프리카 선수들은 지금 눈이라곤 구경도 못해봤을 것 같은데”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에 허승욱 해설위원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스키장이 있다. 아프리카라고 스키를 안 타는건 아니다.
”라고 정정해 주기도.

개막식 직후 일부 누리꾼들은 “김미화가 대체 올림픽 중계에 뭐 때문에 나온 거지?”,“어울리지 않는 해설이었다. 굳이 김미화가 해설해야 했나”,“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너무 별로라 채널 돌렸다” 등 김미화의 중계 실력과 캐스팅에 대한 진한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김미화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6년 8개월 동안 MBC에 출연하지 못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다른 블랙리스트 피해자들과 함께 국가와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bmk22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