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1일 목 서울 -0.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뚝섬 경양식집 “’골목식당’ 결말조작, 도넘은 인신공격 당해”
기사입력 2019.02.11 16:02:12 | 최종수정 2019.02.11 21:25: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집 사장이 제작진들이 결말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뚝섬 경양식집 사장 A씨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뚝경tv’를 통해 “솔루션은 왜 편집하셨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A씨는 “이번에는 뚝섬편 마지막에 방송된 함박스테이크 솔루션 거부에 대해 이야기하겠다. 뚝섬 편과 관련된 기사에 항상 보이는 댓글이 있다.
‘방송에서 편집을 했더라도 당신이 한 행동을 안 했다고 했겠냐’는 내용이다.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맞다. 한 것을 안 한 것으로 조작해서 방송한다”고 주장했다.

A씨는 “처음 함박스테이크 레시피를 전수 받은 후 이것을 그대로 사용하면 필동 함박스테이크 사장님에게 피해를 드린다고 생각했다. 이후 사장님과 연락을 했고 동일하게 사용해도 된다는 허락을 받았다. 즉시 내가 만든 모든 함박스테이크를 폐기하고 필동 사장님께 받은 레시피로 새로 준비했다. 곧바로 백종원 대표의 시식이 이어졌고, 메뉴에 대한 솔루션도 받았다. 이런 장면은 모두 카메라에 담겼다. 하지만 이 장면들은 방송에 나가지 않았다”며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측이 A씨가 솔루션을 거절한 것으로 결말을 내보냈다고 밝혔다.

A씨가 ‘골목식당’ 제작진과 주고 받은 메시지에도 이러한 내용이 담겼다. A씨는 “마지막에 함박스테이크 버리고 새로 만든 것 만이라도 넣어주시지 너무해요”라고 보냈고, 제작진은 “갑작스럽게 추가된 촬영이다보니 살리기 어려웠다”며 사과했다.

A씨는 “사실과 다른 결말로 나는 크나큰 비난과 도 넘는 인신공격을 받았다. 나는 현재까지 필동 사장님께 배운 레시피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악의적인 조작으로 일반인 출연자를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을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냐”며 “더 이상 조작으로 인한 사회적 살인이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7월 '골목식당' 뚝섬 편에 출연했던 A씨는 지난달 유튜브 채널 ‘뚝경tv’를 개설해 ‘골목식당’ 제작진들의 악의적 편집을 주장해왔다. A씨 뿐 아니라 함께 출연했던 뚝섬 장어집 사장 역시 폭로전에 함께하며 ‘골목식당’에 대한 잡음은 끊이지 않고 있다. ‘골목식당’ 측은 이에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뚝경tv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