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1일 목 서울 -0.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정겨운 이혼 사실에...김우림 “父 우는 모습 처음 봐“ 눈물(‘동상이몽‘)
기사입력 2019.02.12 08:29:03 | 최종수정 2019.02.12 19:4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정겨운 아내 김우림이 정겨운의 이혼 사실로 결혼 포기 생각을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정겨운 김우림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겨운은 아내의 애칭으로 “우리미야”라고 불렀다. 정겨운은 “‘우림이야’가 ‘우리미야’가 됐다.
결혼하고 제가 일을 안 하고 계속 같이 붙어 있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함께 누워서 마주 보며 양치를 했다. 정겨운은 김우림을 업고 화장실에 데려다주는 등 달콤한 애정을 과시했다.

정겨운-최우림 부부는 점심을 먹기 위해 찾은 장모댁을 찾았다. 김우림 부모는 정겨운의 이혼 사실을 알고 눈물을 흘렸다고. 김우림은 “처음에는 아빠가 정겨운의 상황에 대해서 모르셨다. 조금 이기적일 수 있지만 직업이나 과거를 신경 쓰지 않고 편견 없이 봐 줬으면 해서 이름을 말 안 했다”고 털어놨다.

장인은 우연히 정겨운의 이혼 뉴스를 접하게 됐다고. 장모는 “솔직히 그때 힘들었었다. 남편이 그날 아침에 운동하다가 예비사위인 정겨운의 이혼 뉴스를 봤다가 주저앉고 차 안에서 울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밝게 전화도 안 하는 우림이 목소리에 무너진 것 같다.
그렇게 밝은 목소리로 그런 적이 없었다고 하더라. 만나지 말라고 하면 사랑하는 딸이 견딜 수 있을까 힘들었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김우림은 “아빠가 우는 걸 처음 봤다. 우는 것만으로도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빠가 그렇게 힘들면 ‘오빠 안 만나도 된다’고 먼저 말을 했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