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뉴스
  • 스타투데이&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굿닥터’ 김민서 첫등장, 차가운 분위기+강렬 인상 ‘호평’
기사입력 2013.08.06 11:0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김민서가 ‘굿닥터’에서 냉정하고 차가운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지난 5일 첫방송된 KBS 새 월화드라마 ‘굿닥터’ 1화에서는 ‘서번트 신드롬’을 지닌 자폐성향의 발달장애 청년 박시온(주원 분)이 성원대학병원의 레지던트 자격을 얻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병원 기획조정실 실장 채경(김민서 분)은 병원 경영과 관련해 요소요소 등장하며 작품 속 팽팽한 긴장감을 만들어 냈다.

김민서가 드라마 ‘굿닥터’에서 냉정하고 차가운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사진=굿닥터 캡처

채경은 병원 이사장이자 새엄마인 이여원(나영희 분)과의 대화를 통해 날카로운 경영자 마인드를 드러냈다. 여원이 병원 구조조정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자 채경은 “환자 생명 위하는 건 좋지만, 반대로 병원 생명에는 지장을 준다”며 강력하게 어필했다.

또, 애인과의 상견례 날짜를 잡으라는 말에는 “그것까지 이사장님 명령 따라야 하나요? 다른 엄마들처럼 아무 말씀 마시고 지켜보기도 하세요”라고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김민서는 순간 분위기를 압도하는 차가운 표정과 냉랭한 태도를 훌륭하게 소화해내며 채경와 여원의 관계를 명백하게 규정하고, 탁월한 연기로 작품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매경닷컴 이슈팀 손진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많이 본 기사
종합스포츠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