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뉴스
  • 스타투데이&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굿닥터’ 히어로 주원, ‘국민 힐링남’ 등극
기사입력 2013.08.14 11:12: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굿닥터’에서 주원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힐링시키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굿닥터’에서 시온(주원 분)은 예리하고 명확한 판단으로 초극소 저체중 미숙아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원은 극중 천재적인 의학지식을 지녔지만 아이 같은 순수함도 동시에 갖고 있는 레지던트 박시온 역을 열연하고 있는 상황.

‘굿닥터’에서 주원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힐링 시키고 있다. 사진=굿닥터 캡처

이날 시온은 잠을 못 자는 서준에게 “영어의 sleep과 sheep이 비슷한 말이라 한국말로 양을 세어봤자 소용이 없다”면서 `잠`자가 들어간 말인 잠자리를 알려줬다. 서준은 잠자리 한 마리, 잠자리 두 마리를 세면서 잠들게 됐다.

또 윤서(문채원 분)가 자신에게 `영혼없는 로봇`이라고 한 말이 무색할 정도로 시온은 자신만의 방식으로 아이들과 소통하는 모습들을 그리며 시온과 혼연일체가 되어 시청자들에게 가슴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달빛 아래 초승달 모양 손톱을 보며 입꼬리를 삐죽거리며 웃는 모습 또한 시청자의 마음까지도 따뜻하게 치유하게 해주며 `국민 힐링남`이라는 말을 새삼 떠올리게 만들기도 했다.

특히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시온으로 분한 주원은 신들린 듯한 연기 내공도 선보여 안방극장 팬을 감동시켰다. 아이들의 "우리 팀에 들어올라믄 조건이 있어요"라는 말에 어릴적 충격이 떠올라 온 몸을 사시나무 떨듯 하면서 몸을 가누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는가하면 극 후반에 응급환자로 온 민희의 수술이 잘못되자 시온은 불안정해 하면서 얼굴이 하얗게 겁에 질리는 장면 등을 통해 회를 거듭할수록 생생한 리얼 연기를 펼치고 있는 것.

주원은 `시청률의 사나이`라는 호칭에 방점을 찍은 데다 서번트 신드롬을 지닌 자폐성향의 발달장애로 세상의 편견을 극복하고 소아 외과 전문의로 훌륭하게 성장하는 인물 박시온 역할에 맞춤옷을 입은 것 마냥 호연하고 있다는 칭송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상황이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감사합니다 박시온 선생님! 우리 곁에 와주셔서." "오늘은 눈물까지 핑 돌았다. 박시온 같은 선생님, 어디 없나요?" "날이갈수록 서번트 증후군 연기 실감나게 하네." "너무 리얼해서 잠시 주원을 잊었다." 등 주원의 열연에 호평을 남겼다.

[매경닷컴 이슈팀 손진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많이 본 기사
종합스포츠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